예비역부사관총연합회
군 인권 함께하기 운동본부
군 인권 함께하기 운동본부 소식
함께하기 자유게시판
함께하기 자유게시판
대한민국예비역부사관총연합회 함께하기 자유게시판입니다.
 
작성일 : 19-01-06 12:37
군 부사관 10명 중 5명 '인권 보장'..女부사관, 차별인식 여전
 글쓴이 : 부총연
조회 : 7 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군 부사관의 48%만 부사관의 인권이 일정 수준 보장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국가인권위원회는 올해 부사관 인권상황 실태조사를 실시해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0일 밝혔다. 이번 실태조사는 지난 5월부터 5개월간 18개 부대 1523명에 대한 설문조사와 인권위에 접수된 진정, 상담 및 결정례 등을 토대로 부사관 171명에 대한 심층 면접조사를 병행했다. 

부사관은 부대관리, 교육훈련 및 소부대 전투력 육성분야에서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, 국방부는 국방개혁계획에 따라 부사관을 전투부대 병력의 40%수준으로 늘릴 계획이다. 

그러나 부사관들은 장기복무 선발 심사과정에서 상사의 영향력을 받고 있고 업무 외적인 부분까지도 장교의 지시를 받는 등 인권적 측면에서 근무여건 개선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. 

조사결과 부사관의 인권상황 보장수준에 대해 장교들의 77.8%(192명)는 부사관의 인권이 일정 수준 이상 보장된다고 응답한 반면 부사관들은 48.2%만이 보장된다고 답했다. 이 중 남자 부사관은 55.9%(507명), 여자 부사관은 40.3%(101명) 수준으로 군대 내 여군 부사관의 인권상황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것으로 드러났다. 

차별과 관련해 장교 중 87%(205명)가 부사관에 대한 차별대우가 없다고 답한 반면 남자부사관의 33%(599명), 여자 부사관의 44%(110명)가 부사관에 대한 차별이 존재한다고 답했다.

이는 장교의 군대예절 요구, 군 숙소배정, 진급·보직·표창 등에서 나타나고 있고, 부채·저축현황 제출, 특정 종교행사 참여 강요, 개인 승용차 구입 및 운행통제, 휴가, 외박 통제 등에서 차별과 인권침해를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.

이에 인권위는 오는 21일 오후 2시 인권위 11층 인권교육센터에서 ‘부사관 인권상황 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’를 개최한다. 인권위 관계자는 "이번 실태조사 토론회 결과와 관련, 전문가 및 관계자들의 의견수렴을 거쳐 부사관 인권상황 개선을 위한 여러 정책대안을 검토하고 정책권고안을 마련할 계획"이라고 전했다. 

solidkjy@fnnews.com 구자윤 기자